야만의 시대

유나이티드 같은 사건들이 점점 느는 것을 보며, 검증되고 안전한 소수의 사람들과 성채를 가급적 높이 쌓고 안과 밖을 제대로 구분하며 살아가는 것이 장기적으로 좋겠다는 생각이 점점 든다. 별로 좋은 아이디어는 아닌 것 같지만 자꾸 그런 마음이 자란다.

When a ticket is not enough United Airlines forcibly removes a man from an overbooked flight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