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서야 할 때

이제는 사 년도 더 지난 일들인데, 그 시절에 감정적으로 매여서 더 먼 곳, 더 나은 방향을 바라보지 못하고 있는 느낌이다. 그때는 나를 돌보기 쉽지 않은 환경에 있었고 이제는 그때보다 훨씬 스스로를 잘 가꿀 수 있게 되었다면 이제는 지금을 기준으로 더 나은 무언가를 추구해나가면 될 것 아닌가. 자꾸 그때의 힘들었던 상황과 현재를 비교하며 참 다행이라 생각하는 것은 그만둘 때가 진작 지났다. 지난 사람의 이름을 어느 순간부터는 떠올리지 않으며 살아가게 되듯 힘들었던 지난 몇년도 나에게 그런 존재가 되었으면 한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