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누군가에게 매달리는 꿈을 꾼 적이 없는데, 2018년 9월 23일 밤에 그런 종류의 꿈을 처음 꾸었다. 이런 꿈을 꾸다니 좀 신기해서 기록해둠.

어제는 자기 직전에 본 넷플릭스 드라마 때문인지 피투성이의 아내를 들쳐업고 이리저리 달리는 꿈을.

 

Advertisements

마음 맞는 동성 친구를 한 두 명 가질 수 있기를 늘 바래왔다. 취향과 환경과 씀씀이가 비슷한 남자인 친구. 사는 곳은 좀 멀어도 괜찮다. 내가 가면 되니까.

으잉? 이 글을 쓰면서 한 사람이 떠올랐다. 있었네. 정말 먼 곳이긴 하지만.

오늘같이 무기력한 날은 무엇을 어찌해야 하는지. 지금 하고 싶은 것은 딱 하나다. 해가 지면 집 앞 운동장에서 러닝을 하고 티셔츠가 다 젖도록 땀을 흘리고 싶다.

트위터는 투쟁의 장. 그들의 문제의식 앞에서 나의 일상의 문제의식들은 대형사고를 당한 사람 앞에서 살짝 긁힌 상처에 대해 얘기하는 꼴. 안희정이 무죄라는데 이 분위기에 고양이 사진이나 주말 출근 짜증난다는 얘길 올릴 순 없잖아. 투쟁에 참여하거나 지지를 표시할 게 아니라면 아무 것도 올리지 않는 편이 좋겠다는 생각.

이런 저런 일들 때문에 조금 울적한 기분으로 드라이브를 했다. 주차장에서 시동을 걸자 블랙 아이드 피스가 자동으로 연결되어 나와서 아 뭐야.. 하며 선우정아의 느린 곡들로 바꾸었다.

날씨가 아주 화창했고 오늘따라 차가 밟는 대로 잘 나가주는 좋은 느낌이 있었는데 차에 타기 전의 울적한 기분과 섞여 강변북로 위에서 아주 묘한 상태가 되었고 조금 더 이런 이상한 기분이 계속되기를 바랬다.

정신분석센터 판도의 웹사이트 제작

BTN_pando_cover.jpg

심리상담과 아카데미를 진행하는 정신분석센터 판도의 웹사이트를 만들었다.

예전에 마음의 문제로 힘들었던 때를 생각하면서, 만약 내가 지금 정신적으로 힘겨운 상태로 (아마도 늦은 밤이나 혼자만의 시간에) 용기를 내서 노트북을 열고 판도 웹사이트에 들어왔다면 어떤 느낌과 경험이 필요할지를 상상하며 작업을 했다.

아직 상담 관련 기능을 추가로 오픈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지만 무사히 일단락을 지음.

주소는 Pandocenter.com
디자인에 @arrree___
개발에 @hansongwook

 

WebWebWebWebWebWebWebWebWebWeb